Select Page

한국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가 발행한 루나와 테라의 연쇄 폭락 사태로 세계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이 큰 충격을 받고 있다. 국내에만 무료 20만 이상이 이 코인에 투자하여 손해를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로 일주일 사이 두 코인의 시가총액이 거의 58조 원 증발했다는 분석이 제기되는 가운데,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암호화폐계의 스티브 잡스, 권도형의 루나·테라 58조 증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는 루나와 테라가 폭락하기 일주일 전인 지난 5일 체스 관련 인터넷매체 ‘체스닷컴’과의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전 세계 코인 95% 망할 것”이라며 이를 지켜보는 것은 재미있을 것이라는 말을 한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가상화폐 기업이 향후 5년 뒤 얼마나 생존할 것 같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권도형 CEO는 다음과 같이 답변한다.

95% are going to die [coins], but there’s also entertainment in watching companies die too

당시 코인 업체들이 망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 또한 재미있을 것(entertainment)라며 웃고 있지만, 그 말이 씨가 되어 첫 번째 희생자가 루나와 테라인 것은 아이러니하다.

세상에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없다는 말은 흔히 회자되지만, 사람들은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다닌다. 그런 사람들을 상대로 돈을 버는 사람들이 있다. 욕심이 앞서면 판단이 흐려질 수 있다. 설사 이런 방법으로 큰 돈을 벌더라도 쉽게 번 돈은 쉽게 사라질 수 있다.

이번 사태로 돈을 잃었다면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해야 할 것 같다. 세상에 사기꾼이 넘쳐나고 있고, 자칫 눈뜨고 코를 베일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쉽게 돈을 벌려고 하다 보면 쉽게 돈을 잃게 될 수도 있는 것이 세상 이치가 아닌가 생각된다.

※본_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_제품 정보와 가격 등은 변동될 수 있으므로 확인 후 구매하시기 바랍니다.